최근 포토로그


현마·풍익·천호·백호·천경·비격·코뿔소 - Army TIGER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 육군전시회 퍼레이드

Army TIGER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 및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 거행

육군은 10일 경기도 양주에 있는 25사단에서 ‘아미타이거 시범여단전투단 선포식’과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을 열어 육군의 각종 첨단전력을 공개하고, 미래 육군의 전투수행 모습을 구현한 ‘유·무인 복합전투체계 전투시연’을 선보였다.
육군이 1개 보병여단 전체를 아미타이거 구현을 위한 시범부대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미타이거는 ‘첨단과학기술군으로 군사혁신한 미래 육군의 모습이자, 4세대 이상의 지상전투체계로 무장한 미래 지상군 부대’를 상징한다.
차륜형장갑차와 소형전술차량 등 기동플랫폼으로 전 제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가 초연결되는 ‘네트워크화’, AI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체계가 상황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가 특징으로 첨단기술로 무장한 미래 육군의 부대를 의미한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육군은 25사단 시범여단을 시작으로 육군 여단급 부대들의 부대구조와 전력체계 등을 단계적으로 혁신하고, 2040년까지 모든 전투여단을 아미타이거 부대로 바꾸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시범여단은 아미타이거로 최적화된 부대구조와 전력체계, 싸우는 방법 검증에 필요한 여단급 전투실험을 준비하고 시행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육군은 시범여단에 아미타이거 관련 전력체계들을 우선 전력화하고, 유·무인 복합체계 기반의 모듈화 부대로 부대구조를 혁신하는 등의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선포식에 이어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이 거행되어 최신 전력화 무기체계로 아미타이거 대대 및 여단전투단이 운용하는 7종류의 무기체계에 대해 애칭을 부여했다.
애칭을 부여받은 신규 무기체계는 소형전술차량(현마·現馬), 105mm 자주곡사포(풍익), 30mm차륜형대공포(천호·天虎), 차륜형장갑차(백호·白虎), 대포병탐지레이더-II(천경·天鏡-II), 120mm자주박격포(비격·飛擊), 장애물개척전차(코뿔소) 등 7종이다.

차륜형장갑차(백호·白虎) : 영험한 흰 호랑이와 용맹한 백두산 호랑이를 중의적으로 의미
소형전술차량(현마·晛馬) : 빛처럼 빠르게 기동하는 전술차량의 기동성 강조
105mm 자주곡사포(풍익) : 6·25전쟁 당시 105mm 곡사포 직접사격으로 적을 저지한 故 김풍익 중령 정신 계승
120mm 자주박격포(비격·飛擊) : 하늘에서 떨어지는 천둥,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떨게 한 신무기 '비격진천뢰'에서 착안
30mm 차륜형대공포(천호·天虎) : 30mm 자주대공포(비호)와 계열성(虎)을 고려, 기동타격능력이 향상된 대공포 상징
장애물개척전차(코뿔소) : 장애물을 신속하게 탐지 및 개척하는 공병 전차의 역동적 모습
대포병탐지레이더-II(천경·天鏡-II) : 포탄과 미사일, 로켓 등 적 화력 무기체계 발사 시 이를 탐지하는 하늘의 거울이라는 의미.

다만 이날 부여된 애칭들에 대해 뭔가 어떤 무엇인가 느낌이 쎄하게 온다.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뭐... 그렇다고 한다.


덧글

  • El Alamein 2022/06/11 00:39 #

    어줍잖게 영어 갖다 쓰는 것보단 낫지만 촌스러움이 도를 넘은 이름들이 좀 있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