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공군 F-35A 도입, 국방예산전용으로 16대에서 멈추는가? Sloppy F-35

공군이 주문한 F-35A 40대중 지난 2월초 인도된 3대까지 16대가 도입된 후 나머지 기체들은 도입이 중지될지 관심이 집중되는 것이 현재 상황이다.

LRIP XII 생산계획에 한국공군용 기체 12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재까지 8대가 제작완료됐다.
21번째 기체인 AW-21 (20-021)가 지난 5월 4일 첫비행을 실시했고 22, 23, 24번 기체도 완성되어 5월 29일 첫비행을 실시했다. (앞서 올린 사진 참고 : http://korearms.egloos.com/1293382, http://korearms.egloos.com/1293125)

사진은 지난 29일 첫비행을 마치고 착륙하는 AW-23 기체 모습이다,(Photo by Brandon Thetford)

그런데 그동안 훈련용으로 투입된 기체가 루크기에서 운용된 경우를 제외하고 나머지 F-35A는 제작후 시험비행을 마치면 한국을 향해 출발했지만 지금은 Luke기지로 이전하여 보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W-19 (20-019)와 AW-20 (20-020)가 콜사인 Zesty 93/94로 5월 4일 Luke로 이전하는등 모두 4대가 인도준비를 마친 상황이며 속속 신조기체들이 완성되어가는 중이지만 돈을 주지 못하는 상황인지라 도입 일정이 불투명해진 것이다.

그런데. 우한폐렴으로 긴급 재난지원금 마련을 위해 2차 추경에서 올해 국방 예산중 1조4천700여억 원 가량이 삭감됐는데, 3차 추경에서 7~8천억원이 전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1차 삭감에서 F-35A 도입에 지출한 3000억 원, 해상작전헬기 2000억 원, 광개토-Ⅲ 이지스 구축함 사업 1000억 원 등이 포함된데 이어 2차 삭감 역시 국방비중 경직성 경비가 대부분인 까닭에 1조8000여억 원이 투입될 KF-16 전투기 134대의 성능 개량 사업이나 이미 3000억 원이 없어진 F-35A 도입 예산이 다시 감축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군은 불용예산과 무기 및 장비 전력화에 쓰일 사업비에서 연부액(매년 납품 물량만큼 지급하는 대금)을 이월시키는 방식으로 예산을 삭감하고 요즘 고환율에 맞춰 지급시기를 늦추면 된다는 식이지만, 이미 완성된 기체들이 Luke로 갔다는 것은 도입 사업 자체가 지연되면서 아예 사라질 가능성이 없다고 누구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개돼지들 덕분에 친북 주사파들이 득실거리는 정치판이 됐고, 북에 그동안 깜깜이로 넘겨준 자금이 3.5배 증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04992).

이정도면 앞이 보이는 것 아닌가? 게다가 F-35A는 3대세습 북의 돼지새끼 목을 따기위한 선봉으로 킬체인 핵심이지만, 종북 좌파들 입장에서 수령님 모가지를 위협하는 물건이 늘어나는 것은 총살감이기에 더더욱 막아서지 않겠냔 말이다.

사진은 지난 29일 첫비행을 마치고 착륙하는 AW-23 기체 모습이다,(Photo by Brandon Thetford)


덧글

  • 스카라드 2020/06/04 21:45 #

    걱정하지 마세요. 문석탄 폐하께서 중공산 전투기로 공백을 메우실 겁니다. 북조선이 싫어하는데 라뚱이를 도입할리 없지요. 민주혁명 정부의 희망대로 트럼프가 올해 재선에서 낙선한다면 그때서야 다시 몇기 더 전력화할지도 모릅니다. 아마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