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호위함 인천함, 2019년도 ‘해군 최고의 탑건(Top Gun)’ 프리깃/콜벳/OPV

호위함 인천함, 2019년도 ‘해군 최고의 탑건(Top Gun)’
-해군작전사령부 주관 사격대회에서 고득점 획득, 함정 전투력 종합평가에서 최고점
-포술 최우수 잠수함은 윤봉길함(SS-Ⅱ), 비행대대는 해상초계기 운용 615대대 선발

서해를 수호하는 해군 2함대사령부 소속 호위함 인천함(FFG, 2,500톤급)이 2019년도 '바다의 탑건(Top Gun)함, 해군 포술 최우수 전투함'의 영예를 차지했다.

포술 우수 전투함에는 1함대 초계함 광명함(PCC, 1,000톤급)이, 고속함에는 3함대 유도탄고속함 한문식함(PKG, 400톤급)이, 고속정편대는 3함대 322고속정편대가 선발됐다.

해군 포술 최우수 전투함'은 해군 구축함(DDG/DDH)과 호위함(FFG/FF), 초계함(PCC) 중에 연간 함정 전투력 분야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한 함정이 선발된다.

함정 전투력 분야 평가의 가장 중점은 함정의 기본 무장인 함포를 이용한 포술능력이다. 대함과 대공 평가사격 점수가 중요하다.

해군작전사령부 주관으로 9월부터 10월까지 개최된 포술 최우수 전투함 선발 사격대회에서는 대공과 대함의 종류별, 주포와 부포의 함포 구경별로 나눠 평가하며, 전투함에 따라 전투체계와 함포 종류가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 평가 가중치를 다르게 적용한다.

대공사격은 사격함이 고속 기동하며 하늘에서 예인되는 대공표적에 대해 사격을 실시하고, 대함사격은 해상에서 예인되는 해상표적에 대해 주포로 1차 원거리 사격을 실시한 후 표적에 접근해 주포와 부포로 2차 격파 사격을 실시한다.
또한 사격 명중률을 비롯해 사격절차 준수여부, 제반 안전조치, 함정 기동 등의 종합점수를 반영한다.

해군 전투함의 함포사격은 승조원 총원의 유기적인 팀워크가 중요하다. 전투함 사격은 파도와 너울이 치는 까다로운 해상 여건 속에서 고속으로 기동하며 이뤄지며, 공기밀도 변화와 풍향․풍속 등 당일의 기상 조건을 계산해 표적을 탐지하고 추적해 격파해야 한다.

더불어 올해부터는 전투함의 전반적인 전투력을 평가하기 위해 포술능력 외에도 전투체계와 무장 운용능력을 평가 분야에 도입했다. 이에 따라 포요원․전투체계 운용요원 팀워크 훈련과 유도탄․어뢰․어뢰음향대응체계(TACM, Torpedo Acoustic Counter Measure) 모의발사 훈련이 추가됐다.

한편 경쟁단위가 다른 포술 최우수 잠수함에는 윤봉길함(SS-Ⅱ, 1,800톤급)이 포술 최우수 비행대대는 해상초계기를 운용하는 615비행대대가 뽑혔다.

포술 최우수 잠수함은 어뢰발사훈련 점수로, 포술 최우수 비행대대는 기종별로 대잠폭탄 투하 또는 기총사격 점수로 평가한다.(해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