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北 접촉거부 엄포, 美는 방위비 공세… ‘중재자 文’ 입지 좁아지나 긴급발제글 모음

北 접촉거부 엄포, 美는 방위비 공세… ‘중재자 文’ 입지 좁아지나

北 “군사연습 해명 전에는 접촉 어렵다”…鄭국방 실명 거론하며 “횡설수설” 힐난

美 친서외교 손짓·南측 비난 ‘이중전략’
트럼프 “한미훈련 돈 많이 든다” 압박
靑, 北담화 입장 안 내… 긴장 고조 자제
북미 요구 대응하며 비핵화 협상 ‘난감’

10일 새벽 동해상으로 발사되는 북의 신형 탄도미사일이 11일 북한 TV 방송에 공개됐다.

김정은, 발사체 사격 참관 -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을 하루 앞둔 지난 10일 김정은(왼쪽 세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진행된 발사체 시험 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 첫날인 11일 한미훈련을 중단하거나 제대로 해명을 하기 전에는 남북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친서외교로 미국에 대화의 손짓을 보내는 동시에 남측을 향해서는 비난을 퍼붓는 이중 전략을 펴는 셈이다.

金 친서 받은 트럼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자마자 협상을 시작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작은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백악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연합뉴스·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이) 마음에 든 적이 없고 돈 내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처럼 북미의 압박이 이어지면서 비핵화 대화 국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입지가 좁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10일 새벽 동해상으로 발사되는 북의 신형 탄도미사일이 11일 북한 TV 방송에 공개됐다.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한미)연습의 명칭이나 바꾼다고 하여 훈련의 침략적 성격이 달라진다거나 또 우리가 무난히 넘기리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권 국장은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에 대해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며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고 해도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지 북남 대화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권 국장은 청와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청와대가 전날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것과 관련, “정상적인 상용 무기 현대화 조치를 두고 복닥소동을 피웠다”며 “안보를 잘 챙기는 청와대이니 새벽잠 제대로 자기는 코집(콧집 북한말)이 글렀다”고 비아냥댔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4월 문 대통령에게 “새벽잠을 설치지 않도록 내가 확인하겠다”고 한 표현을 사용해 남측을 비난한 것이다.

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정경두 같은 웃기는 것을 내세워 체면이라도 좀 세워 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붙는 불을 꺼보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북한이 쏜 미사일)사거리 하나 제대로 판정 못해 만 사람의 웃음거리가 됐고 새벽잠까지 설치며 허우적대는 꼴이 가관”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미국 대통령까지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했는데 남조선 당국이 뭐길래 군사적 긴장격화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10일 새벽 동해상으로 발사되는 북의 신형 탄도미사일이 11일 북한 TV 방송에 공개됐다

앞서 김 위원장도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남측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라고 했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으로서는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때 남한의 중재자 역할을 믿고 큰 기대를 걸었다가 합의가 결렬되자 크게 실망한 것으로 안다”며 “그때부터 미국과 직접 협상하겠다는 기조가 잡힌 것 같다”고 했다.

담화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내용의 서신을 보낸 직후 나온 점도 청와대로서는 신경이 쓰이는 대목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현지시간) 한미 연합훈련이 돈이 많이 든다는 점을 강조하며 한국의 방위비 인상을 압박했다. 한국 정부는 북한과 미국의 요구에 대응하는 동시에 비핵화 협상에 대비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청와대는 북한 외무성 국장 담화에 대한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일일이 대응함으로써 긴장을 고조시킬 이유가 없다고 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간 경제협력 역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서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지금은 북미 간 대화가 중심이라는 견해를 보였다.(서울신문 2019.08.11)

쪽 팔린줄도 모르는 북의 충견들을 제외하고 대한민국의  모든 개, 돼지들이 전부 기분 나쁠 듯....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