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F-35, 추가도입은 해야겠고 싸지른 비리는 한바가지고.... Sloppy F-35

우리 공군은 F-35A 추가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국방기술품질원은 지난해 12월 'FX-2차 사업 선행연구' 계약공고를 내고 다음주 선행연구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 연구는 올 9월까지 진행하고 이르면 2019년 말 추가 기종을 결정할 방침이다.

군에서 FX 추가도입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는 현재 보유중인 전투기들의 가동률 때문이다. 공군의 주력전투기인 F-15K의가동률은 2015년 85%였지만 지난해 84%, 올해는 80%로 떨어졌다. K-16전투기도 마찬가지다. 2015년 가동률은 84%에 달했지만 2016년 82%로 떨어지고 지난해 83%를 유지하고 있다.

훈련비행중인 미공군 F-35A. 한국이 도입하는 기종과 제식번호는 같은 기종이다.

하지만 추가도입을 위해 해결해야할 문제도 산적해 있다. 우선 감사원이 FX사업을 전방위로 감사를 진행중이다. 감사원은 현재 역대 공군참모총장까지 조사하고 당시 사업을 주도했던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까지 겨냥하고 있다. FX사업까지 수사불똥이 튈 경우 정치적인 부담이 생긴다.

특히 방위사업청이 록히드마틴과 F-35A 전투기 도입을 유지하기 위해 '꼼수' 계약을 다시 맺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F-35A의 대당 가격이 하락했지만 방사청은 지난해 11월 록히드마틴과 대당 가격을 고정시키는 재계약을 체결해 F-35A의 가격하락분을 록히드마틴이 부담해야 할 군 정찰위성 발사 비용으로 지원해줬다는 의혹을 낳았다.

훈련비행중인 미공군 F-35A. 한국이 도입하는 기종과 제식번호는 같은 기종이다.

이와 관련, 여권 고위 관계자는 "방사청이 록히드마틴과 F-35A 40대 도입계약을 유지하기 위해 3차 수정합의각서(MOA)를 체결하면서 고정가 계약으로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기사 인용)

환율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고정가격으로 변동한 것은 누가봐도 록마를 위한 비리가 분명하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한동안 고정가격이란 사실이 숨겨지면서 환율하락으로 가격인하 효과가 크다고 언론이 개나발을 불도록 방치한 죄도 크다,

이리봐도 저리봐도 F-35는 전형적 방산비리를 망라한 비계덩어리이다.



핑백

덧글

  • 김현우 2018/03/04 20:35 # 삭제 답글

    비겐님은 미쿡 기술자와 독일 기술자들과 함께 일을 해 본 적이 있습니까?

    먼저 209급 잠수함 1번 함은 독일 HDW사에서 건조해서 도입이 되었고,1990년대에 대우조선에서 209급 잠수함을 건조하기 위해서 독일 HDW사 기술이전 받기 위해서 길게는 3년 정도 독일 현지 HDW사로 가서 기술이전을 받고, 209급 잠수함 건조 나머지 9척은 거제 대우조선에서 HDW사에서 면허생산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의 대우조선해양은 9척의 209급 잠수함을 면허생산 하였고, 214급 AIP잠수함 1척을 면허생산 합니다. 덕분에 대우조선은 3000톤 차기 AIP잠수함을 설계를 했든 것으로 알고 있고, 지금 대우조선해양에서는 3000톤 AIP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참조: 209급 잠수함은 1200톤, 214급 AIP잠수함은 1800톤


    저는 한국해군 시절에 PKM-352호정 초기멤버이면서도 부산한진중공업에서 PKM-352호정 인수요원으로 있을 때 독일 기술자들과 몇 차례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해군서 직별(보직)이 42내연이라는 직별이었습니다. 참수리 PKM급 고속정의 메인엔진은 독일제 20V-538엔진입니다. PKM-352호정이 기계적으로 고장을 일으켰을 때 독일 기술자는 제가 곁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정비를 하고, 독일 기술자는 나보고 직접 한 번 해 보라고 하면서, 잘 못하면 이렇게 일을 하라고 지적을 해 줍니다. 이게 바로 기술이전이나 다를 바 없죠~^^


    1997년도에 저는 현다이중공업 대산복합화력발전소에서 공무부(보전부)에서 기계정비 및 시운전을 담당을 했었습니다. 대산복합화력발소서는 독일 기술자와는 몇 차례 미쿡 기술자들과는 약 1년 정도 함께 일을 했든 적이 있습니다.
    대산복합화력발전소에는 F.O.T에 독일제 웨스트팔리아 세퍼레이터(원심분리기)라는 장비가 설치 되어 있습니다. 원심분리기 같은 군함을 탈 때 이미 운전 및 정비 경험이 있다보니, 세퍼레이터(원심분리기) 덩치 만 다를 뿐 거의 머 같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웨스트팔리아 독일 기술자들은 한 개라도 더 가르쳐 주기 위해서 기계적 도면을 펼쳐 놓고, 설명을 하면서 자세히 가르쳐 주는 반면에....대산복합화력발전소에는 미제 웨스팅하우스 501D5 산업용가스터빈 있습니다. 가스터빈에 대해서 더 자세히 배우고 싶어서 웨스팅하우스 기술자 곁에 가면, 웨스팅하우스 기술자들은 가까이 오지 말라면서 멀리 쫓습니다. 저는 한국해군서 기계도면 해독 방법을 독일 기술자한테서 배운 상태로 미쿡 웨스팅하우스 기술자들이 안 가르쳐 줘도 별 탈이 없었습니다. 한 번은 일이 있었습니다. 1997년 12월 25일 날에 미쿡 웨스팅하우스 기술자들이 현장에 내려오지 않고, 단체로 웨스팅하우스 기술자들이 현장 사무실에서 배째라 일을 못하겠다고 개기고 있길레~ 왜 아무도 안 내려오고 있냐고 다른 사람한테 물어보니까요.
    미쿡 최대 명절 12월25일 새해 1월1일 겹쳐지는 추수 감사절이라서 고향 못가서, 인건비 따따블로 주지 않으면 현장에 못 내려오겠다고 단체로 개긴 적이 있답니다. 다시 말해서 미쿡은 팔아만 먹었지, 기술이전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습니다. 아직까지 유예하다면 유로파이터가 딱 적격입니다. 독일기술자들 유로파이터 기술이전 해 준다고 하면 확실히 해 줍니다.

    유파도 세미스텔스 기능을 갖춘 기종입니다.


    아울러 전문가님 스텔스기가 만들어지면 스텔스기를 잡는 대공레이더는 벌써 만들어 진 상태에서 나옵니다. 영원한 스텔스 기종은 없습니다. 중국에서 J-20을 개발하면서 동시에 스텔스기를 잡는 대공레이더가 개발이 된 것으로 압니다. 잠수함 독일제이고, 공군은 유독 미제를 많이 사용을 하더군요, F-4팬텀, F-5(제공호), F-16파이팅팰콘, F-15 이글
    ..... 한국 주력기종 F-16 전투기 같은 경우에는 실전 사례 보다는 훈련하다가 추락 된 경우가 더 많습니다. 아무 조록 알아두면 좋을 겁니다. 러시아 같은 경우에는 완벽하지 않으면 시장에 내 놓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러시아 5세대 스텔스 전투기 Su-57 (PAK FA T-50) 도 세계에서 으뜸 인 기초과학 토대로 개발이 된 겁니다. 유파 기술이전 도입 받으면서, 항공기 기초과학을 발전시키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독일 기술자들이 와서 기술이전 해 달라고 하면 거의 뭐 다 해 줍니다.

    나는 독일 기술자들을 믿걸랑요~~

    독일 기술자들은 60%아닌 100%기술이전 해 줍니다.

    독일 기술자들과 한국 기술자들과 상호 협력을 하면서, 유로파이터을 한국서 만든다면 사정은 달라 질 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