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해군과 공군 동해상에서 합동 전술훈련중 미사일 실사격 해상작전/훈련

- 동해 중부 해상에서 함대함 유도탄(해성, 하푼) 및 공대함 유도탄(매버릭) 실사격

- 이지스함 등 함정 20여척 참가해 적 도발의지 분쇄를 위한 훈련 실시

최근 북한이 잠수함 수중미사일 발사 등의 위협적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우리해군은 19일 동해 죽변 동방 해상에서 전비태세 향상과 북한의 해상 도발의지 분쇄를 위한 전술훈련 및 함대함 유도탄 실사격 훈련으로 실전적 방어 의지를 다졌다.

해군1함대 주관으로 실시하는 이번 훈련에는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DDG, 7600톤), 광개토대왕함(DDH-Ⅰ, 3200톤), 신형 호위함 경기함(FFG, 2500톤), 잠수함 등 함정 20여척, P-3 해상초계기, Lynx 해상작전헬기 등 해군의 입체전력과 KF-16, F-5 등 공군 전투기가 참가해 NLL 국지도발 대응, 대수상함전, 대유도탄전 등 적 도발에 대비한 우리 군의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이번 훈련의 목적이다.


“일발필중!” 해군은 5월 19일 오전 동해 죽변 동방 해상에서 전비 태세 향상과 북한의 해상 도발의지 분쇄를 위한 함대함 유도탄 발사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 참가한 2,500톤급 경기함에서 발사한 해성-1이 100KM 떨어진 표적(폐고속정)을 정확히 명중해 침몰시켰다[사진 해군제공]


특히 이날 신형 호위함 경기함이 국산 함대함 유도탄 해성-Ⅰ을, 1,500톤급 호위함 마산함이 하푼 함대함 유도탄을 각각 1발씩 발사해 우리 군의 무기체계 운용 및 전술능력을 제고하며, 공군 전투기도 해상표적에 대한 매버릭유도탄 및 기총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해군은 이날 유도탄“해성-I”을 경기함(FFG)에서 발사했다. 이 유도탄은 ADD에서 개발하고 LIG넥스원에서 양산하여 수상함에 장착된 국산 함대함 유도탄으로 미 해군의 하푼과 성능이 유사하며, 사정거리는 약 150km이다.

하푼(Harpoon) 유도탄은 마산함(FF)에서 발사했다. 하푼은 미국에서 도입한 함대함 유도탄으로 사정거리는 130~150km이다.

매버릭(Mavercik, AGM-65) 유도미사일은 공군 KF-16전투기에서 발사했다. 미국에서 도입한 유도탄으로 대지 및 대함 공격이 가능하며, 사정거리는 약 20km이다.

“일발필중!” 해군은 5월 19일 오전 동해 죽변 동방 해상에서 전비 태세 향상과 북한의 해상 도발의지 분쇄를 위한 함대함 유도탄 발사훈련을 실시했다.이날 훈련에 참가한 1,500톤급 마산함에서 발사한 하푼은 100KM 떨어진 표적(폐고속정)을 정확히 명중해 침몰시켰다.[사진 해군제공]


이날 훈련에 참가한 FFG 인천급 호위함인 경기함은 신형 3차원 레이더, 대공·대함 미사일, 소나 및 어뢰음향대항체계, 해상작전헬기 탑재 운용 등 우수한 대함·대잠·대공전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항해속도는 최대 30노트, 승조원은 약 120명의 승조원에 2,500톤급이다. 선체 길이 123m에 신형 3차원 레이더, 소나 및 어뢰음향대항체계, 전자전장비5인치 함포, 유도탄, 어뢰, 근접방어무기체계, 헬기를 탑승 시킬 수 있다.

마산함(FF)은 울산급 호위함이라고도 불리는 한국형 호위함이다. 대한민국의 호위함은 광역자치단체와 광역시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1984년 진수, 1985년 취역하여 연안경비의 주력 전투함으로 활약 중이다.


“일발필중!” 해군은 5월 19일 오전 동해 죽변 동방 해상에서 전비 태세 향상과 북한의 해상 도발의지 분쇄를 위한 함대함 유도탄 발사훈련을 실시했다.이날 훈련에 참가한 1,500톤급 마산함에서 발사한 하푼은 100KM 떨어진 표적(폐고속정)을 정확히 명중해 침몰시켰다.[사진 해군제공]

덧글

  • 더 락 2015/05/21 06:27 # 삭제

    고화질 사진 감사합니다. 유용원의 군사세계는 사진을 작게 올려서 바탕화면으로 하기 그런데, 비겐님 사진은 언제는 고화질이라서 참으로 좋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