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박대통령, 페루 한국훈련기 KT-1P 생산 라인 방문 훈련기

박대통령, 페루 한국훈련기 공동생산 기념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페루 리마 라스팔마스 공군기지 민간항공학교에서 거행된 「한국훈련기 공동생산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금번 행사는 국산 훈련기 KT-1P 4대의 페루 직수출에 이어, 페루 정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가 현지에서 최초 공동 생산한 항공기의 초도비행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실시했습니다.
* ‘12. 11월 정부간(G2G) 계약 체결(수출 4대 및 현지공동생산 16대, 총 2.1억불, 페루 정비창 현대화 및 조종사, 정비사, 조립기술진 등의 교육이 포함된 페루 최초의 기술이전을 통한 방산물자 구매사업)
* ‘13. 11월 공동생산기지 준공
* ‘14. 10월 수출 1, 2호기 인도 및 초도비행 실시(우말라 대통령 참석)

행사 참석자로는 양국 대통령을 포함 韓측에서는 윤병세 외교부장관, 윤상직 산업부장관, 최차규 공군참모총장, 백승주 국방차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장혁 국방비서관 등 20여명이 참석하였고, 페루 측에서는 국회의장, 대법원장, 총리 등 100여명의 주요 인사들이 자리하여 페루 최초 공동생산기의 기념비행을 축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지난 2년여간 양국 관계자들의 노력을 치하하였고, KT-1P의 공동생산을 분수령으로 양국이 항공산업뿐만 아니라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여, 서로 윈-윈(Win-Win)하는‘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은 한국훈련기 공동생산을 기념하고, 한국 조종사들의 국가에 대한 충성과 필승의 전통을 페루도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공동생산 시제기를 탑승하는 페루 조종사 2명 등 행사에 참석한 조종사 전원(10명)에게 한국 조종사들의 상징인 빨간마후라를 수여했습니다.

금일 빨간마후라를 두르고 양국 대통령과 기념촬영 및 공동생산 시제기(#05) 초도비행을 실시한 페루 조종사들(붙임 1 참조)은, 2014년 한국에서 약 6개월 동안 지내며 우리 공군 조종사들에게 비행훈련*을 받았고, 이후 귀국하여, 페루 공군의 대들보 역할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래 항공우주시대의 주역으로 페루 국민들의 큰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 페루 조종사 중 총 6명이 ’14. 4월~9월(1차 4명, 2차 2명)간 국내에서 총 119소티(KT-1, 68소티 / KA-1, 4소티) 비행훈련을 실시함.
* 금일 비행을 하는 조종사들 중 1번기 후방석을 제외한 5명은 한국에서 비행훈련을 받았고, 특히 한·페 공동생산 시제기(5호기)를 조종하는 전·후방석 조종사들은 한국에서 약 6개월간 체류하며, 비행훈련, 문화탐방 등을 실시하였던 親韓 조종사들임.

페루 우말라 대통령은 박대통령과 함께 KT-1P 조립공장을 둘러보며, 한·페루간 기술협력이 지금의 기본훈련기 수준을 넘어 초음속 다목적 고등훈련기까지 확장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박 대통령도 이와 같은 페루의 계획에 공감하며, 지금의 한·페루간 협력이 미래 남미 항공시장 개척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우말라 대통령과 함께 공동생산 시제기 등 5대의 KT-1P 이륙 및 편대비행을 관람한 후 다음 순방국가인 칠레로 출발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