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보기드문 F-15K 슬램 이글 (Slam Eagle) 2대 편조 이륙 전투기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 F-15K 슬램 이글 (Slam Eagle) 2대가 동시에 이륙하는 보기드문 장면이다.
긴급 발진이 필요할 경우 이렇게 2대가 함께 활주로를 박차고 오를 수 있다. 다만 우리가 보기 힘들 뿐.. 

F-15K 슬램 이글은 실전에서 입증된 독보적인 스피드, 항속거리, 탑재량, 생존능력을 갖춘 다목적 전투기이다.

F-15K는 이미 실전에서 능력이 입증된 F-15E의 발전 변형 모델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되어 기존의 항공기보다 훨씬 더 강력한 전투력과 생존, 유지 능력을 갖추고 있다. F-15K는 지난 반세기동안 단거리 방어에 집중해 온 대한민국의 방위 역량을21세기의 전방위 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더 넓은 지역적인 관점을 제공할 것이다. F-15K의 운용 수명은 수명주기 동안의 기술 추가 및 업그레이드를 통해 2040년 이후까지로 계획되어 있다.

• 최대 이륙 중량 및 탑재 중량: 36,741 kg (81,000 파운드) 및13,222 kg (29,100 파운드)
• 무급유 최대 작전 반경: 1,852 km (1,000 해리 이상)
• 지형 추적 비행 최소 고도 및 최대 속도: 30.48 m (100 피트) 상공에서 600 노트
• 엔진:
o 1차 차세대 전투기사업: 제너럴 일렉트릭의 F110-GE-129 2대 [추력: 29,000 파운드 (131 kN)]
o 2차 차세대 전투기사업: 프랫 & 휘트니 F-100-PW-229 2대 [추력: 29,000 파운드(131 kN)]
• 공대공 무기: 20 mm 캐논포, AIM-120, AIM-9, AIM-7
• 공대지 임무용 정밀유도 무기 장착 (JDAM, SLAM-ER, Harpoon)

진정한 시너지 효과
헬멧조준시현장치 (Joint Helmet Mounted Cueing System, 이하JHMCS)를 갖춘 최첨단 조종석과 항전장비로, F-15K는 보다 정교한 상황 인식과 더 강력한 공대공 및 자기 방어 능력을 제공한다.

• AN/APG-63(V)1 레이더는 기존 APG-70의 모든 공대공 및 공대지 기능을 수행하는 동시에 해수면 추적 및 지상이동 목표물 추적 기능을 추가
• 최신 적외선전방탐지장치(Forward Looking Infrared, 이하 FLIR) 시스템으로 강화된 목표물 감지 및 추적 기능
• Link 16으로 F-15K 전투기와 작전 지역 내 다른 전투기와의 목표물 데이터 공유
• ALQ-135M으로 더욱 향상된 자기 방어 기능
• 공대공 능력 강화를 위한 적외선 탐지 및 추적 장치(Infra-Red Search and Track, 이하 IRST)
독보적인 작전 반경
F-15K는 다른 경쟁 기종에 비해 200 km가 더 넓은 1,800 km (1,000 해리 이상)에 달하는 전투 작전 반경을 가지고 있다.

GE 엔진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이륙하는 F-15K. 위 사진 F-15K의 PW 엔진과 비교된다.


독보적인 속도
최고 속도는 마하 2.5로서 우수한 상승 및 근접 속도.

독보적인 최대 탑재량
F-15K는 진정한 다중 임무 공격능력을 위해 다양한 무기를11,748 kg (29,500 파운드) 이상 탑재할 수 있다.

컴퓨터 및 목표 추적 시스템
F-15K은 최신 컴퓨터, 디스플레이, 보호장치추적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 항공 전자장치 시스템: 하니웰의 어드밴스드 디스플레이 코어 프로세서 (ADCP)
• 조종석 디스플레이 기술: 7칼라의 액정 디스플레이, 두 개의 전면 콘트롤 패널(플랫 패널), JHMCS, 광각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 온보드 보호 시스템: BAE 시스템의 ALR-56C(V)1 조기 경보 수신기와 노스롭 그루만의 ALQ-135M 재머, ALE-47(V)1대응 세트
• 3세대 탐지 및 추적 시스템: FLIR, IRST

2002년 4월 대한민국은 보잉과 40대의 F-15K 계약을 맺었으며, 40대 모두 약속한 가격과 기한에 맞춰 대한민국 공군에 인도됐다. 2008년 4월, 대한민국의 2차 차세대 전투기 사업에서 보잉과 21대의 F-15K 계약을 체결했다. 2차 사업의 21대 전투기 역시 가격과 기한을 지켜 인도가 마무리 됐으며, 마지막 F-15K 전투기는 2012년 4월 2일 한국에 도착했다.
F-15K는 기술요소 추가 및 향상을 통해 2040년 이후까지도 실전 운영이 가능하다. 보잉은 장기적이며 비용합리적인 성과기반군수지원(PBL) 프로그램을 통해 F-15K를 계속해서 지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공군 F-15K슬램 이글의 방공 준비 태세 유지에 기여하고 있다.

덧글

  • NIN 2015/02/08 00:39 # 삭제 답글

    만약 이기종이 120대보유라면 주변 두나라가 추가도입시부터 발광을 하겠죠 턱밑의 비수일테니
    개념모방을 한 SU-30MK2가 듀얼롤파이터임에도 에비오닉스와 레이더탐지거리와 유효전투거리가 F-16C보다 뒤진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큰 것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