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브라질 자체개발 대형 군용수송기 Embraer KC-390 첫비행 수송기

브라질 자체개발 대형 군용수송기 KC-390 첫 비행 성공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Embraer)가 자체 개발한 대형 군용 수송기 KC-390이 첫 비행에 성공했다.
3일 브라질 국방부에 따르면 KC-390이 이날 상파울루 주에 있는 엠Embraer 공장 활주로에서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월 3일 첫비행을 위해 활주로를 이동하는 KC-390

활주로를 박차고 이륙하는 KC-390

공중에서 선회비행하는 KC-390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착륙하는 KC-390

KC-390은 전체 길이 35m, 폭 35m, 높이 12m이며, 최대 적재 능력은 26t이다. 비행 속도는 시속 870㎞이다.
KC-390은 군사용 수송기겸 급유기 외에 인명구조 등 민간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다목적 수송기다.

Embraer는 2009년 브라질 공군과 계약을 체결하고 46억 헤알(약 1조8천500억 원)을 투자해 KC-390 개발을 시작했다. 지난해 5월에는 브라질 공군과 28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72억 헤알(약 2조9천억 원)이다.
KC-390은 2016년부터 납품이 이뤄지며, 브라질 공군이 현재 운용중인 C-130 수송기를 대체하게 된다.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 칠레, 포르투갈, 체코 등에 KC-390을 수출할 계획이다.

첫비행후 세례식을 받는 KC-390

엠브라에르는 KC-390 개발을 계기로 군용 항공기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발표한 '2013년 세계 100대 방산업체 순위'에서 엠브라에르는 62위에 올랐다.
엠브라에르는 2010년 95위를 기록하며 100대 방산업체에 처음으로 진입했으며 2011년에 83위, 2012년에는 66위에 이름을 올렸다.
엠브라에르의 항공기 생산능력은 세계 3위 수준이며, 중소형 항공기 시장점유율은 세계 1위다.
2003년부터 자체 개발한 경전투기 'A-29 슈퍼 투카노'를 수출하면서 군용기 시장에 뛰어들었다. A-29 슈퍼 투카노는 1.5t의 무기를 적재할 수 있다. 지금까지 9개국에 수출됐다. (연합뉴스 20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