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중국제 허풍 또하나 추가요~!, 젠(殲)-31이 F-35 압도 J-20 & J-31

오늘 연합뉴스가 홍콩 봉황망 보도를 전한 바에 따르면 중국이 개발하는 F-35 공격기의 짝퉁인 J-31 (젠(殲)-31,FC-31/J-31Shen Fei ("Gyrfalcon" (鹘鹰), Falcon Hawk 혹은 Falcon Eagle) 스텔스 전투기가 미국이 20년째 개발하고 있는 F-35를 제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ㅋㅋ 사실이라면 더욱 재미있겠지만, 익히 알려진 중국발 허풍에 또하나가 추가된 망발로만 보인다.
보도대로 제작이 아주 간편해서 무더기로 배치한 후 인해전술로 맞짱을 뜬다면 이길 수도 있을 것같긴 하다만~~~

주하이 에어쇼 2014에서 비행하는 젠(殲)-31

중국 군수기업 총수 "젠-31, 美 F-35 제압 가능"

중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로 주목받는 젠(殲)-31. 미국의 스텔스 전투기인 F-35와 겉모습이 전체적으로 비슷하지만, 더 가늘고 날렵한 것이 특징이다.

중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젠(殲)-31'이 미국의 최신예 전투기인 F-35를 제압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이 전투기의 총책임자가 주장했다.

주하이 에어쇼 2014에서 비행하는 젠(殲)-31

젠-31의 제조사인 중국항공공업의 린쭤밍(林左鳴) 동사장(회장)은 지난 7일 중국중앙(CC)TV의 '대화' 프로그램에 출연, 중국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젠-31의 성능에 대해 이같이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고 홍콩 봉황망(鳳凰網)이 9일 전했다.

린 회장은 "젠-31의 제작이 미군의 F-35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자신감 있게 "젠-31은 상공에서 적수(F-35)를 반드시 제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젠-31의 기술력에 대해서도 "세계 최고의 수준을 갖췄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린 회장은 "젠-31은 날개와 몸통이 일체화된 설계를 갖추고 있다"면서 "이런 전투기 중에는 세계 최고라고 충분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하이 에어쇼 2014에서 비행하는 젠(殲)-31

이 회사의 왕샹밍(王向明) 부총설계사는 "젠-31의 부품 숫자는 전통적인 전투기의 50%에도 미치지 않으며 중국의 제3세대 전투기의 46%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젠-31이 부품 수가 적어 제조 공정을 단순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제조시 시간과 원가를 절약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몇 년 내에 대량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하이 에어쇼 2014에서 비행하는 젠(殲)-31

스텔스 기능을 갖춘 젠-31은 2012년 10월 첫 시험비행에 성공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지난달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에서 열린 2014 주하이 항공전시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 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미국의 F-35와 겉모습이 전체적으로 비슷하지만, 더 가늘고 날렵한 것이 특징이며 추가 급유 없이 비행할 수 있는 작전반경은 1천250㎞으로 추정된다.

중국 CCTV는 최근 젠-31의 성능을 구체적으로 조명한 프로그램을 방송하기도 했다.

덧글

  • The 2014/12/13 19:14 # 삭제

    F-35 빠돌이가 중화민국의 첨단기술을 무시하는구나
  • El Alamein 2014/12/13 20:47 #

    중화민국은 중국이 아니라 대만입니다.
  • 짱포바 2014/12/17 04:00 # 삭제

    Made in China ㅋㅋ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