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상륙훈련 실시한 해병대 1사단 KAAV 장갑차 궤도식 장갑차

지난 11월 11일 이른 새벽 포항 앞바다에서 해병 1사단은 KAAV 장갑차를 투입, 강습 상륙훈련을 실시했다.

상륙함에서 바다로 돌진한 후 해안을 향해 거침없는 주행을 한 후 상륙하는 KAAV 장갑차.
그런데 미국이 개발하여 운용하는 AAV-7 장갑차를 면허생산했음에도 굳이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라고 "한국형"이란 수식어를 갖다 붙이는지 참으로 애매하다, 그럼 일본이 도입하면 일본형이 되고 태국군이 운용하는 것은 태국형이며 미해병대 장갑차는 미국형이란 말인가? 방산품 가지고 노는 참 못된 장난질중 하나이다
,.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 Korea Amphibious Assault Vehicle)는 상륙작전을 펼치는 해병대의 대표적인 무기체계 중 하나다. 전시에 함정으로부터 적의 해안으로 상륙해 내륙 목표지점까지 병력과 장비·보급품을 수송하는 해상전투뿐만 아니라 부가장갑 보호킷 부착으로 방호력을 증대시켜 육상에서도 전투 및 기계화작전 수행이 가능한 해병대의 핵심전력으로 운용되고 있다.

 ● 상륙돌격장갑차의 역사

 인천상륙작전과 노르망디상륙작전 등 상륙작전은 세계의 주요 전쟁에서 결정적 전환기를 제공해 왔다. 하지만, LCU·LCM·LCVP 등 상부가 개방된 상륙주정으로 인해 상륙군 해안 접안 시 적 화기에 의해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었다. 그뿐만 아니라 해안상륙 후 상륙군의 방호 수단과 육상기동 수단도 필요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1943년 타라와상륙작전에서 최초의 상륙돌격장갑차, 일명 엘리게이터가 등장했다. 이 최초의 상륙돌격장갑차는 작전 양상의 변화보다 해안상륙 간 상륙군 손실의 감소효과가 컸다. 우리 해병대는 1974년 처음으로 상륙돌격장갑차의 원형으로 불리는 LVT(Landing Vehicle Tracked)를 도입했고, 1998년부터는 KAAV를 도입해 현재 운용 중이다.

● KAAV 특징 및 장점

 현재 해병대가 운용 중인 KAAV는 막강한 화력과 최신 보호장갑, 지휘, 통제, 병력·화물수송 능력을 갖추고 있다. 3미터의 높은 파도, 접근이 어려운 해변과 거친 지형에서의 이동 능력도 갖추고 있다. 특히 선박 형태의 독특한 차체 디자인과 강력한 워터젯 추진장치, 파워 트레인은 KAAV의 기동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KAAV는 수상 13㎞/h, 지상 72㎞/h의 최고속도를 낼 수 있으며 다양한 해상·지상 조건에서도 효과적으로 선박과 육지를 연결해 수송할 수 있게 한다.

 KAAV의 알루미늄 차체는 상륙군을 소화기 사격, 포탄 파편과 섬광 화상으로부터 보호해 준다. 또 성형장약의 침투를 방어하기 위해 EAAK(Enhanced Applique Armor Kit)장갑을 추가했다.
 이 부가장갑 장착으로 14.5㎜ 직사화기, 155㎜ 포탄 파편에 대한 방호가 가능하다.
 또 생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 화재진압 장치와 NBC(화생방) 방어 시스템도 갖췄다.
 공격수단으로는 40㎜ 유탄발사기(K4)와 기관총(K6) 등이 함께 장착됐다.

 ● KAAV 운용

 KAAV는 우선 상륙작전에 투입된다. 상륙함정에서 상륙해안으로 신속한 기동의 필수 전력으로 상륙해안의 적 화기로부터 상륙군을 방호하고 환자 수송 및 보급품의 전방 추진, 보충병력 수송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완전무장한 소대급 병력이 탑승한 가운데 육·해상 기동이 가능해 지상작전에서 내륙종심 기동수단 및 보병전투장갑차로 운용이 가능하다.
 연안·해안선 작전에서는 적 해안 및 애로지역 개척과 도하작전 수행이 가능하고, 평시 상황발생에 대비한 신속대응부대의 기동 및 대응작전에 활용도 가능하다.
 그뿐만 아니라 평시 도서방어나 해안경계작전, 동맹국과의 상륙 및 기동연합훈련, 해군과 연계한 국외 평화작전, 재외국민 보호 등의 임무에도 투입할 수 있다.

 ● 진화하는 KAAV

 21세기 전장에서 해병대의 작전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KAAV는 세계 최고의 명성을 얻기 위해 성능개선 및 프로그램 업그레이드를 지속해 왔다.

 특히 최근에는 국방기술품질원이 주도해 삼성테크윈을 비롯한 개발 업체가 참여해 무월광 등 어떠한 기상조건에서도 관측이 가능한 열영상방식의 사수 조준경, 포탑의 선회와 고저 작동을 동시에 신속 정확하게 구동할 수 있는 일체형 포탑 구동장치, 위성에 의한 자기위치·이동방향 표시가 가능한 항법장치(PRE) 등을 국내기술로 개발·장착해 지상과 해상 전술능력이 한층 강화됐다.

 여기에 더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상륙·지상작전 시 해병대원의 해상·육상기동을 지원하기 위해 KAAV의 성능을 증대한 해병대용 보병탑승 전투·수송용 상륙장갑차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호연 국방기술품질원 자문위원은 “KAAV의 수명주기와 미래전장환경을 고려할 때 성능 개량된 KAAV에 보병전투장갑차를 더한 개념의 보병탑승 전투·수송용 상륙장갑차 개발이 시급하다”며 “이는 독자적 상륙작전 능력 강화 요구, 상륙작전 지역 확대, 전략전술의 개념 변화 등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기습 효과 증대, 취약지역 상륙 후 목표 직접 기동, 신속한 작전템포 유지 등 해병대의 작전수행 능력을 한 차원 더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글출처 ⓒ 국방일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