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그리스 국경일 "OXI" Day 군사 퍼레이드 육군전시회 퍼레이드

지난 10월 28일 그리스 국경일 "OXI" Day 를 맞아 Thessaloniki에서 군사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10월 28일은 이후 국가기념일인 ‘오히 데이’로 지정돼 나치 독일과 파시스트 이탈리아에 맞서 용감하게 대항한 그리스인의 자부심을 확인하는 날이 됐다. 매년 이날이면 그리스 전역은 물론 전 세계 그리스인 타운에서 각종 축제가 열리며 더불어 군사퍼레이드도 웅장하게 실시된다..


[책갈피 속의 오늘]
1940년 10월 28일 이탈리아 대사는 이오아니스 메탁사스 그리스 총리에게 베니토 무솔리니의 최후통첩을 전달했는데, 그 내용은
“추축국 병력이 그리스 영토 내 전략거점들을 점령할 수 있도록 하지 않으면 이탈리아와 전쟁을 해야 할 것이다.” 라는 사실상의 침공선언이었습니다.
메탁사스의 답은 “오히(Οχι)”였는데 오히는 ‘아니다, 안 된다’라는 뜻의 그리스 말로 한마디로 ‘노’라고 단호히 거부한 것입니다.
그리스의 거부 직후 이탈리아의 보호령 알바니아에 주둔해 있던 이탈리아군이 그리스 국경을 공격하기 시작했고 그동안 연합국과 추축국 사이에서 중립을 지켜오던 그리스의 제2차 세계대전 참전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메탁사스는 그리스 국민들에게 “그리스인은 이제 우리 선조와 그들이 물려준 자유의 가치를 입증해야 한다. 이제 조국을 위해, 아내를 위해, 아이들을 위해, 신성한 전통을 위해 싸우자”고 호소했고 수많은 그리스인들이 일제히 “오히”를 외치며 자원입대하는등 온 국민이 일치단결하여 이탈리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게 됩니다. 그러나 1941년 독일군이 합류하면서 그리스 전역은 3년여 동안 추축국에 점령당해야 했다. (동아일보 10월 28일 [책갈피 속의 오늘]에서 발췌)
(Photo @ George Efstathi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