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페루공군용 KT-1P 초도납품 및 전력화 행사 개최 훈련기

국산항공기 KT-1P 페루 비행 시작

- 전력화 행사에 대통령 및 정부·군 관계자 대거 참석, 외신도 뜨거운 관심
- 페루 현지 공동생산기지, 국산항공기 중남미 수출 허브 전망

페루가 주문한 ‘KT-1P 초도납품 및 전력화 행사’가 10월 21일 페루 라스팔마스(Las Palmas) 공군기지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12년 11월 페루와 약 2억 달러에 수출 계약한 KT-1P 20대 중 초도 1, 2호기의 인도 및 전력화를 축하하기 위한 것으로 오얀타 우말라(Ollanta Humala) 페루 대통령을 비롯해 국방장관 및 3군 총장, 주요부처 장·차관과 세만(SEMAN) 청장 등과 한국의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 장근호 주 페루 대사, 최차규 공군참모총장 등이 대표로 참석했다. 

국산항공기 KT-1P는 남미에 첫 수출되었고, 페루와 공동생산하고 있다.

KT-1에 탑승하는 ㅍ루 우말라 대통령


KAI는 계약 체결 이후 한국 공군의 도움으로 페루 공군 조종사 및 정비사들을 교육하는 등 페루 공군이 KT-1P를 원활히 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페루 라스팔마스 공군 부대 내에 생산기지 준공을 마치고 KAI 기술진을 파견하여 생산 교육을 실시하는 등 현지 공동생산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KAI는 KT-1P 20대 중 16대를 페루 공동생산기지에서 생산·납품하게 되며 2015년 8월 경 현지 생산 1호기가 출고될 예정이다. KT-1P는 2016년까지 모두 전력화되어 페루 공군이 운용 중인 EMB-312, MB-339 등 노후화된 브라질, 이탈리아산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2014년 2월 20일 페루로 수출될 CKT KT-1P 1호기 출고식을 준비중이다.


시험 비행을 앞두고 지난 2월 27일 기체 점검하는 KT-1P 400호기.


지난 7월 18일 시험비행에 나서는 KT-1P 3호기


KAI는 이번 KT-1P를 통해 철저한 운용지원 활동과 사업관리 능력을 검증받으며 국산항공기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한층 높였다.
또한 초도납기 일정도 페루측이 요구한 것보다 약 2개월여 앞당기는 등 사업관리 측면에서도 페루 공군을 크게 만족시켰다.

KT-1P 공동생산기지는 그동안 브라질 등 일부 업체가 독점하고 있던 거대 중남미시장에 국산항공기 중남미 수출 거점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페루 안데스산맥 상공을 비행하는 KT-1P


 KT-1P 페루 수출과 지난해 T-50IQ 이라크 수출로 아시아, 유럽에 이어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에 국산항공기 수출교두보가 확보됨에 따라 세계 군용기 시장에 한류바람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현재까지 기본훈련기 KT-1 계열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계열의 국산항공기 129대를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이라크, 필리핀 등에 수출했다.

현재 페루 공군은 공격기 교체 사업을 추진 중으로 KAI의 국산 첫 전투기 FA-50도 경쟁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