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공군참모총장, 공중급유훈련 공중 지휘! 항공 작전/훈련

- 올해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참가하는 KF-16 전력 이끌고 공중급유훈련 지휘
- 공중급유기 도입 앞두고 작전 운용역량 점검해

최차규 공군참모총장은 3일 20전투비행단에서 KF-16 전투기에 탑승해 공중급유훈련을 직접 지휘했다고 공군이 밝혔다. 공군참모총장이 공중급유훈련을 공중에서 지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지휘비행은 공중급유기 도입을 앞둔 공군의 운용 능력을 점검하고 ‘레드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 Alaska) 훈련’에 참가하는 KF-16 조종사와 지원요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실시됐다.

KC-135R 급유기로부터 공중급유를 받는 KF-16D


공군은 올해 10월 미 태평양공군사령부가 주관하는 ‘레드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 Alaska) 15-1차 훈련’에 참가한다. 올해는 KF-16D 전투기 6대가 훈련이 열리는 미 알래스카 아일슨 공군기지(Eielson Air Base)까지 주야간 10여차례 이상의 꽤 많은 공중급유를 통해 이동한다. 복좌형인 D형이기에 연료탑재량 자체가 적고 보조연료탱크는 유사시를 대비하여 연료를 간직하고 동체 내부연료만을 사용해야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다 많은 조종사들의 실전적 훈련 참여라는 측면에서 복좌형 전투기 파견은 좋은 선택이다,.

최 총장은 이날 20전투비행단 121전투비행대대에 도착해 조종사들과 사전브리핑을 갖고, 항공기 점검을 끝낸 후 KF-16 전투기에 올랐다.

전투기 편대는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미 공군기지(Kadena Air Base)에서 이륙한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성공적으로 연료를 공급받았다. 공중급유훈련은 3차원의 공간에서 공중급유기의 미세한 움직임에 맞춰 같은 속도와 고도,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연료를 주입받아야 하는 고난도 훈련이다.

성공적으로 급유를 마치고 엄지를 치켜든 공군참모총장


공중급유훈련을 마친 KF-16 전투기 편대는 곧바로 임무공역에 진입해 편대전술훈련을 실시했다. 최 총장이 이끄는 2기의 KF-16 전투기가 가상의 적진지를 공대지무장인 JDAM으로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하던 중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나타난 가상의 적기 2기와 교전을 벌이는 시나리오로 진행됐다. 공대지와 공대공 임무를 동시에 수행해야 하는 고난도 훈련을 최 총장이 직접 지휘함으로써, 임무 조종사들의 사기를 고양하는 한편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참가 전력의 준비태세를 점검하는 계기가 됐다.

비행을 마치고 돌아온 최 총장은 전투조종사들에게 “적 도발 시 여러분은 가장 먼저 출격해 도발원점과 지원세력을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 매 출격이 곧 실전이라 생각하고 훈련에 임해주기 바라며, 일격필추의 정신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독도, 이어도 등 원거리 지역에 대한 작전시간 증가 등 공군의 공중작전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입하는 공중급유기를 목적에 맞게 운용하는데 문제점이 없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말 입찰공고가 이루어진 공중급유기 도입 사업(KC-X)은 유럽 에어버스(A330-200 기반 MRTT: Multu Role Tanker Transport), 미국 보잉(B767-200ER 기반 KC-46),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 (B767-300ER 기반 MMTT: Multi Mission Tanker Transport) 등 3개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했다.

군 당국은 시험평가와 협상을 거쳐 11월쯤 기종을 선정할 계획이다
.

덧글

  • 더 락 2014/09/04 12:54 # 삭제

    고화질 사진 감사합니다. KC-X 사업은 보잉사의 공중급유기가 최종 선정되겠네요. 저렇게 훈련을 미 공군의 공중급유기로 하고,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역시도 미 공군의 공중급유기를 받으면서 갈 것이고, 가장 중요한 현 정권의 정치적 성향이 '종미'라면 두말할 나위 없이 미 보잉사의 공중급유기가 선정되겠지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에 사활을 걸고 있는 현 정권은 미국이 시키는대로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지요. 이것은 FX-3차 사업에서도 여실히 들어나고 있는 것이구요.

    '한미 연합사단'이 내년에 창설되는데, 사단장은 미군 소장이, 부사단장은 한국군 준장이 맡는다고 합니다.

    연합사단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해 창설될 예정인 '연합전구사령부'와는 별개의 조직이라고 합니다.

    이것이 바로 새누리당 정권의 모습인 것이지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이 그들에게는 그렇게나 조바심나고 어려운 것인가요 ?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의 목적은 말 그대로 '자주국방'인 것이라고 생각되는데...오히려 안하니만 못하게 되어버렸으니...

    전년대비 국방비 증액율도 지난 노무현 정권에 비하면 너무나도 형편없고...

    가장 중요한 KF-X C-103 개발이 F-35A 도입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고...

    너무나도 답답해서 나도모르게 주절거려 봤습니다. -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